jesusletter
로고


FAQ
 


  제목 : 저희를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태그보기]
주신 믿음  (Homepage) 2011-06-02 08:21:43, 조회 : 2,384, 추천 : 181




 
오늘의 말씀
 
시편31 : 2절  
"내게 귀를 기울여 속히 건지시고 내게 견고한 바위와 구원하는 보장이 되소서"
 
기독교는 구원의 종교입니다 
만약 구원이 없다면 우리가 전하는 복음은 헛것이 되고 성도는 아무것도 아닌 그저 한 세대를 살다 
사라지는 짐승에 불과한 것입니다 
 
세상에서 잘 사는 것 
그리고 선을 행하고 의롭게 사는 것 
우리가 소홀히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으로 인하여 구원을 잊어 버린다면 그 또한 불행한 삶이 될 
것입니다 구원은 그냥 교회에 나왔다는 것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신앙 생활하는 것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구원은 물론 단번에 주님의 은혜로 주어지지만 구원을 받은 성도라면 자기 영혼에 대해서 끊임없이 확인을 
하고 주님께 물어 보아야 하는 것이 성도의 믿음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시편을 보세요 
다윗이 자기가 구원받은 줄 몰랐겠습니까?
그러나 다윗은 구원에 대해서 정말 집요할 정도로 하나님께 묻고 있으며 그것을 확증해 가고 있습니다 
다윗은 평생을 하나님을 섬기면서 살았지만 구원에 대한 것을 한번으로 끝내지 않았습니다 
 
성도의 영성입니다 
바른 영성을 가진 성도라면 하나님께 확인을 해야 합니다 
내가 무엇을 하기 보다는 하나님께서 나를 구원하신다는 것을 늘 고백하는 성도가 되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그저 다른 사람이 물어 보면 구원의 확신을 이야기 하는 정도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하나님과 
나와의 관계를 끊임없이 고백해야 하는 것입니다 
 
얼마나 확인하고 있습니까?
정말 매일 내 구원을 가지고 주님과 확인하고 있습니까?
그저 생각날 때 한번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말씀을 묵상 할 때마다 기도할 때마다 주님께 내 구원에 대해서 
묻고 있습니까?
 
참 성도는 그렇게 묻고 있다고 저는 믿습니다 
그러나 교인들은 구원에 대해서 묻기 보다는 자기 환경과 삶에 대해서만 묻고 있을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사는 가에 대해서만 묻고 있다면 그는 교회 안에 있는 가라지 일 뿐입니다 
 
무엇을 사모하고 있습니까?
 
히브리서11 : 16절  
"저희가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그러므로 하나님이 저희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 아니하시고 저희를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세상 것을 위해 사모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정말 하늘에 있는 것을 위해 사모하고 있습니까?
하나님을 위해 교회를 위해 내가 하고자 하는 것도 세상 것이라는 사실을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일을 하기 위해 구하는 것이 하늘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성도는 하늘의 것을 사모합니다 
내가 하나님을 향해 열심을 내고자 하는 것도 세상 것입니다 
하늘에 있는 본향은 말씀 그대로 하늘에 있는 것이며 그것은 구원을 위해서사모하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일을 위해 사모하는 것은 세상의 것입니다 
제가 하나님의 일을 사모하지 말라고 드리는 말씀이 아닙니다 성도는 복음을 위해서 세상에서도 사모하며 
그 직분을 위해 헌신해야 합니다 그러나 정말 사모해야 할 것은 그것이 아니라 하늘에 있는 본향입니다 
 
구원을 얼마나 사모하고 있습니까?
정말 기도하는 시간에 구원을 생각하며 감사하고 있습니까?
내가 한 걸음을 뗄때마다주님께서 나를 인도하시고 내가 어떤 환경에 있더 라도 주님께서 나를 구원하실 
것을 확신하면서 걸어가고 있습니까?
 
성도의 마음은 세상에 있지 않습니다 
세상이라고 하니까 신앙 생활을 떠난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됩니다 교회안도 이 세상에 속해 있는 것입니다 
그것에 취하지 마세요 
 
오직 하늘을 향해 바라보세요 
그리고 내 구원을 날마다 확인하는 성도가 되세요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사모하는 심정으로 날마나 주님께 물어 보세요 
사모한다는 것을 굳이 말씀을 안드려도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아주 간절히 바라고 또 바란다는 것입니다 
 
견딜 수 없이 바라는 마음이 사모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싶으면 견딜 수 없는 것입니다 
사모한다는 말씀은 바로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싶어서 견딜 수 없는 마음이 일어나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정말 그렇게 사모하고 있습니까?
오늘 못 보면 죽을 것 같은 마음이 내 안에 있습니까?
사랑을 해 보았으니까 모두 잘 아실 것입니다 보고 싶을 때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그 사람 생각만 나는 
것입니다 누가 어떤 소리를 해도 어떤 처지에 있어도 보고 싶은 사람만 생각이 나고 견딜 수가 없는 
것입니다 
 
세상의 것에는 그렇게 간절하게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면서도 
정작 자기에게 가장 중요한 구원에 대해서는 아주 태평하게 당연히 받을 수 있을 것처럼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일을 한다 하면서 하나님 앞에서는 눈물로 호소하면서도 자기 
구원에 대해서는 눈물 한번 흘리지 않고 있습니다 
 
구원을 사모하세요 
그것이 참 성도의 모습입니다 
정말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싶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사모하세요 
구원을 위해 그런 마음으로 주님께 호소하는 성도가 되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오늘의 감사
 
성령의 감동하심으로 내가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할 수 있도록 감동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no 제   목 name date hit
notice   천국에서 누가 크니이까?    주신 믿음 2008/10/22 3875
notice   예수님만 바라보시기 바랍니다  [2]  주신 믿음 2008/10/22 3531
998  잠시 여행을 다녀 오겠습니다   주신 믿음 2011/06/04 2506
997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뿐이라   주신 믿음 2011/06/03 2494
 저희를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주신 믿음 2011/06/02 2384
995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속한 자들이니   주신 믿음 2011/06/01 2428
994  하나님을 아는 것에 자라게 하시고   주신 믿음 2011/05/31 2361
993  의에 대하여라 함은 내가 아버지께로 가니   주신 믿음 2011/05/30 817
992  새가 빨리 그물로 들어가되   주신 믿음 2011/05/29 774
991  여자들 중에 내 사랑은   주신 믿음 2011/05/28 858
990  어린 양이나 숫염소의 피를 기뻐하지 아니하노라   주신 믿음 2011/05/27 868
989  순전하고 신령한 젖을 사모하라   주신 믿음 2011/05/26 897
988  제사하는 처음 익은 곡식 가루가 거룩한즉   주신 믿음 2011/05/25 887
987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주신 믿음 2011/05/24 864
986  이것이 우리의 자랑이라   주신 믿음 2011/05/23 899
985  또 내가 보니 한 천사가 해에 서서   주신 믿음 2011/05/22 886
984  약속하신 나라를 유업으로 받게 아니하셨느냐   주신 믿음 2011/05/21 847
983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   주신 믿음 2011/05/20 881
982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주신 믿음 2011/05/19 858
981  또 내 몸을 불사르게 내어줄지라도   주신 믿음 2011/05/18 860

1 [2][3][4][5][6][7][8][9][10]..[50]   [다음 10개]